“하트, 별, 소라….” 신비한 모래 속 세계

By 허민 기자

과거 석가모니는 하나의 모래알 속에 ‘삼천대천세계(三千大天世界)’가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하나의 모래알이 하나의 우주와 같다는 것이다. 실제로 모래알 속 세계는 어떨까?

하와이 대학 천문학 연구소의 게리 그린버그(Gary Greenberg) 박사는 하와이, 아일랜드, 일본, 버뮤다 제도 해변 등에서 모래를 수집해 그가 발명한 3D현미경으로 확대 사진을 찍어왔다.

sandgrains.com

그가 찍은 모래알들은 하나하나가 마치 반짝이는 파편처럼 아름다운 형태를 띠고 있다. 다양한 색상와 투명도를 자랑하는 모래들로부터 심지어 하트, 소라, 별, 소용돌이 등 각종 생김새를 지닌 모래까지 정말 석가모니가 말한 ‘삼천대천세계’로 불릴만 하다.

sandgrains.com
sandgrains.com

보석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이 모래들을 찍는 일은 사실 쉽지 않다. 모래입자가 매우 작아 확대 촬영하면 영상이 쉽게 깨지기 때문에 뛰어난 촬영기술이 필요하다.

보통 모래알 하나를 찍기 위해서는 수십 장의 사진을 각도만 약간씩 다르게 촬영하고 그 사진들을 소프트웨어로 합성하여 결과물을 만든다. 각각 모래알 사진들이 단순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실제로 모래알 하나에 수시간 정도의 촬영 시간이 요구되는 끈기가 필요한 작업이다.

sandgrains.com
sandgrains.com

그린버그 박사는 13살 때 아버지로부터 아름다운 현미경을, 할아버지로부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노트 복사본을 선물로 받은 후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한다. 그는 당시 “예술과 과학은 통합될 수 있다”“양쪽 모두 자연과 인간을 찾는 길”이라는 점을 깨달았다고 한다.

sandgrains.com

그린버그 박사가 지금까지 찍은 작품들은 모래알 외에 꽃, 음식, 인체 등의 확대 사진도 있다. 다양한 색채와 형상을 띠고 있는 이 마이크로 세계들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웅대하고 아름다운 것일지도 모른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