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에 속보..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발언 정리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직후 양측 정상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합의문에 공동으로 서명한 후 “감사” “노력” “변화” 등 긍정적 발언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은 우리의 호의와 노력의 결과”라고 자평하면서 “(회담을) 준비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담당자에 노력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관해 “굉장히 포괄적인 서명”이라며 “좋은 관계를 반영하는 결과물”이라고 전했다.

Handout/Getty Images

김 위원장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를 내렸다. 트럼프는 합의문 서명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좋은 성격을 갖고 있으며 똑똑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재능이 많고 조국 북한을 사랑하는 사람임을 알게 됐다”면서 “(김 위원장과) 여러 번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 역시 합의문 서명과 관련 희망적 메시지를 전했다.

김 위원장은 합의문 서명식에서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과거를 딛고 새로운 출발을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은 “전 세계는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늘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남창희 기자

 
RELATED ARTICLES